무서운 이야기
짧고 무서운 분류

터널 안 앞 차의 뒷 좌석

작성자 정보

  • 동네비디오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afe5e53f3215dd7c4500c149f51b1632_1693469490_0213.webp
 


나는 시골에 산다. 직장을 다니기 위해 자가용으로 매일 꼬불꼬불한 산길을 다녔다. 도시와 달리 가로등 간격은 멀었고, 어두운 밤 숲에 둘러싸인 아스팔트는 무언가 튀어 나올 것 처럼 너무 어둡다. 


저녁 퇴근 후 운전중 폭우인지 꽤 많은 비와 큰 빗방울로 앞 유리창의 시야가 나빠져 운전하기가  힘들었다. 규칙적인 와이퍼의 움직임을 눈으로 따라가며 나는 긴장감을 가지고 운전에 집중한다.


그러던 중 전방에 미등이 보이자 앞차가 있을 거라 생각하고 속도를 조금 줄였다. 그렇게 나는 차간 거리를 유지하면서 앞차를 따라갔다. 한참을 가다보니 터널이 나오는데, 별다른 의심 없이 앞차를 따라 들어갔다,


(어? 근데 이 길에 터널이 있었나....?)


갑작스러운 불안감이 들며 나는 터널 안을 둘러 보았다. 일정한 간격으로 설치된  램프가 있긴 하지만, 모두 수명이 다한 듯 형편없이 희미한 조명으로 인해 터널 안을 달리는 나는 더욱 불안해진다.


하지만 앞서가는 차량이 있어 그 불안감을 덜 수 있었고, 일단은 터널을 빠져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계속 달려도 출구가 나오지 않는 것에 위화감을 느꼈다. 아무리 쳐다봐도 출구라고 할 만한 것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뭐, 밤이니까 안 보이겠지?)


그런 조금은 이상한 기분으로 터널을 지나가는데, 문득 앞차의 뒷유리에 움직임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운전 중임에도 불구하고 신경이 쓰여 앞차의 뒷유리를 뚫어져라 쳐다보게 되었다.


앞차의 뒷유리에 사람이 기대어 있는 것인지, 달라붙은 듯한 자세의 실루엣이 보였다. 아쉽게도 터널 안의 조명이 어두워 실루엣의 디테일은 잘 보이지 않았다.


(왠지 기분나쁘다)


그 실루엣은 나를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 이상하게도 그런 생각이 들었고, 나는 기분이 나빠졌다.



쾅! 쾅! 쾅!


빗소리에 섞여 두드리는 듯한 시끄러운 소리가 들려왔다. 한동안 계속된 그 소리는 어디서 들려오는지 알 수 없었다. 그 때 갑자기 앞차가 멈추어 섰다.



급브레이크를 밟았는데 미끄러질 정도는 아니었고, 몸이 살짝 앞으로 쏠리는 정도였다. 나는 바로 고개를 들어 ' 위험하게 갑자기 멈추는거야 ' 라는 분노에 찬 표정으로 앞을 노려봤지만, 곧 후회했다.


앞차의 뒷유리에 중학생 정도의 키에 얼굴 가득찬 입을 벌리고 있는 사람 같은 것이 붙어 있었다. 얼굴의 대부분이 벌어진 입으로 가득 차 있는 기괴한 광경이다.


이게 과연 사람인지 의심스러워 멍하니 쳐다보고 있는데, 쾅! 쾅! 하고 뒷유리를 두드리기 시작한다. 이상한 소리의 범인이 이 녀석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을 때, 내 차에서도 '쾅! 쾅! 하는 소리가 났나 싶더니 그 진동으로 차체가 흔들리는 것이었다.


'기에엑..끼에엑 ! !


그리고 마치 원숭이의 울부짖는 듯한 고음의 목소리가 사방에서 울려 퍼졌다.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 수 없어 멍하니 주변을 살피고 있는데, 마침 운전석 쪽 창문을 돌아보는 순간, 앞차 뒷유리에 달라붙어 있던 녀석과 같은 생물이 내차 지붕에서 튀어나와 창문에 달라붙어 얼굴 가득 입을 벌리고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끼에엑!


그것과 나 사이에는 불과 몇 센티미터도 안 되는 창유리 만이 있다. 나는 가까이서 머리 가득히 열린 입 안을 바라본다,


"끼애액!"


나는 그대로 고개를 숙인 채 차 안에서 쭈그리고 앉았다. 고개를 들 수 없었다. 꿈이라면 빨리 깨어났으면 좋겠다. 꼼짝하지 않고 반응하지 않고, 눈을 감고 귀를 막고 그 것들이 사라질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끼에엑! 끼에엑!


차체를 세게 두드리는 소리와 원숭이 비명 같은 소리가  나를 위협하는 것 같다. 무력한 나는 염불을 하듯 간절히 그들이 사라지기를 바랄 수 밖에 없었다.


그 후 얼마나 시간이 흘렀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의식이 흐릿해지기 시작할 무렵, 그러고 보니 그것들의 소리가 들리지 않는 것 같아 고개를 들어보니 한적한 산길이 보이면서 그것들의 기척이 완전히 사라졌음을 알 수 있었다.


앞차도 그 자리에서 사라졌고,  심하게 내리던 비도 그쳤다. 나는 차 안에서 주변을 둘러보았지만 정말 아무도 없는 것이 믿기지 않아 차에서 내려 다시 한 번 주변을 둘러보았다.


그러다 뒤쪽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 곳에는 방금 전 내가 지나간 터널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니 터널을 지날 때에도 빗방울과 빗소리가 심했고, 와이퍼가 빗물을 튀기고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건 아무리 생각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고개를 흔들고 있는데, 문득 운전석 쪽 유리창에 시선이 꽂힌다. 살짝 젖은 빗방울 자국에 사람 손보다 약간 긴 손자국이 찍혀 있었다. 그 생물이 차 안을 들여다볼 때 잡았던 곳이었다.


일단 차에 올라탄 나는 내비게이션을 작동시켜 현재 위치를 파악하고, 여기가 내가 평소에 이용하는 산길임이 틀림없다는 것을 알았다. 그 때 마치 꿈에서 깨어났다는 것을 알려주듯 내 차 옆을 주행하는 차량이 지나갔다.


하지만 다시 현실로 돌아와 정신을 차린 나는 사라진 터널과 의문의 생물에 대한 생각으로 머릿속이 가득 찼다. 의문의 앞차도....


모든 것이 의문인채로 나는 집으로 돌아갔지만, 그 날 이후 별다른 일 없이 평온하게 잘 지내고 있는 만큼 더 이상 그 일에 깊이 파고들지 않기로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앞차를 따라간 것이 실수였을지도 모르겠다. 그 이상한 경험 이후 나는 비오는 날이면 앞차를 경계하게 되었다. 여러분도 비오는 날 한밤중  앞 차를 조심하길 바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무서운 이야기